미국주식과 한국주식 거래 제도 차이점 특징
본문 바로가기
BOOKS

미국주식과 한국주식 거래 제도 차이점 특징

by 보고톡톡 2020. 7. 11.
반응형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변동성이 워낙 커서 주가가 비정상적으로 급등 혹은 급락하는 경우가 많아, 일종의 완충 장치라 할 수 있는 주식가격 상하한제(±30%)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개별 종목의 급등락으로 인한 시장 전체의 패닉을 막거나 완충하는 장치라고 볼 수 있습니다. 반면 미국주식시장에는 우리와 달리 상하한가 제도가 없습니다. 즉 하루만에 50% 이상 상승할 수 있는 겁니다. 구미가 당기시나요?

 

물론 반대로 50% 이상 하락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저는 아직 미국 증시의 개별종목이 그 만큼 급등락하는 경우를 본 적은 없습니다. 미국주식과 한국주식 간에는 여러가지 차이가 있습니다. 오늘 포스팅, 미국주식 매매에 관심이 있는 분들을 위해 미국과 우리나라 주식 간의 차이에 대해 주요한 내용 위주로 짚어보겠습니다.  


1. 미국주식에는 상하한가 제도가 없다.

이미 서두에 언급한 것처럼 미국주식시장에는 상하한가 제도가 없습니다. 미국에서만 그런 것은 아니고 일본이나 홍콩 증권거래소의 경우도 현재 상하한가 제도를 운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상하한가 제도가 오히려 일시적인 가격 왜곡 상태를 다음 날로 연장시키는 역효과를 갖고 있다는 게 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기도 합니다. 선진 주식시장의 경우 시장의 안정을 지키기 위해 반대로 가격제한을 폐지하고, 시장의 혼란을 가중시키는 수급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방식, 주식 거래시간을 연장하는 제도 등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바로 시장의 자체 정화 기능을 중시하는 것 입니다.

 

2. Pre-market & After-market

미국 주식시장에는 프리마켓과 애프터마켓 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미국 주식시장의 정규장은 한국 시간 기준으로 23:30~익일 06:00 까지 운영됩니다(섬머타임 적용 시 한국 시간으로 22:30~익일 05:00). 이 정규장 외에 프리마켓과 애프터마켓이라는 거래 시간이 운영되는 것인데요. 프리마켓(Pre-Market)은 정규장 시작 전에 5시간 30분간, 애프터마켓(After-Market)은 정규장이 마감된 후 4시간 동안 진행됩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The New York Stock Exchange)

 

운영되는 방식은 정규장과 동일합니다. 아쉽지만 국내증권사를 통한 미국 주식거래 시 애프터마켓 거래를 이용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프리마켓 거래의 경우 일부 증권사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물론 프리마켓 운영 시간을 전부 이용할 수는 없습니다. 제가 이용하는 키움증권의 경우 정규장 개장 전 약 1시간 30분간 프리마켓 거래도 이용 가능하며, 이는 국내 증권사마다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프리마켓 5시간 30분, 정규장 6시간 30분, 애프터마켓 4시간, 도합 총 거래시간 16시간입니다. 상하한가 제도 대신 거래시간을 충분히 제공해 일시적인 가격 왜곡 현상을 시장의 자체적인 정화기능으로 화하려는 방식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단, 정규장 이외의 주가 정보는 기록되지 않는다는 특징도 있다는 점 알아두세요.

 

3. 실시간 수급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

미국에서는 우리처럼 개인이나 외국인, 기관의 실시간 수급데이터 정보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즉 우리처럼, 외국인투자가들이 연속 몇 조원 넘게 순매도하고 있다느니 하는 뉴스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실시간 수급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신가요?

 

외국인이나 기관, 개인 등 각 투자자의 수급 정보 결과값만 공표하는 것이 투자를 위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한다고 볼 수 없으며, 오히려 시장의 혼란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관이 파는 종목을 따라 팔면 손해를 덜보는 것이 아니며, 외국인이 매수한다고 따라서 산들 돈을 버는 게 아니란 점이 쉬운 예입니다.

 

4. 미국 주식 거래에는 동시호가가 없다.

이해를 돕겠습니다. 동시호가라는 것은 정규장이 시작하기 전 혹은 마감되기 전, 정해진 일정 시간동안 주문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물론 정규장이 시작하기 전에 본인이 특정 가격, 수량의 주문을 넣었다고 해서 장이 시작된 후 원했던 그 가격에 매매가 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 나라의 경우 동시호가 주문 체결방식으로 가격, 시간, 수량 우선의 법칙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높은 가격의 매수주문과 낮은 가격의 매도주문이 우선 체결되며, 같은 가격이라면 먼저 주문한 거래가 우선 체결됩니다. 같은 시간에 주문을 넣었다면 수량이 더 많은 주문이 우선되는 식의 체결방식 입니다. 

 

 

동시호가에 대한 설명이 되었나요. 이 동시호가라는 것은 대부분 선진 주식시장에서는 볼 수 없는 제도입니다. 우리 주식시장을 보면 아시겠지만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주문을 내면서 호가창을 왜곡시키는(혹은 더럽히는) 경우를 자주 봅니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겠으나 여기에 장난기 섞인 호가도 있겠고, 특정 목적을 가지고 가짜 시세를 만들기 위한 노림수도 섞여 있는 겁니다. 결국 이런 동시호가는 가짜 시세 정보가 만들어질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합니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선진시장 및 미국 주식시장에서는 동시호가 제도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5. 미국주식을 나타내는 기호 '심볼'

우리나라는 숫자로 종목을 구별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종목 코드는 005930, 현대차는 005380 이런 식입니다. 미국 주식은 심볼로 종목을 구별시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심볼은 MSFT, 아마존은 AMZN 이런 식입니다. 물론 이건 표시하는 방식 상의 차이이며 의미상 다른 점은 없습니다.

 

6. 양도소득세

우리나라 주식은 매도 시 거래금액의 0.25%를 거래세로 차감하고 있습니다. 미국주식의 거래에 대해서는 양도소득세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매년 한 해 실현된 거래수익과 손실을 계산하여 수익이 250만 원을 초과하면 그 초과수익의 22%를 다음 년도 소득세 신고 시 납부하는 방식입니다. 매매를 통해 얼마를 벌든 상관없이 250만원을 초과하는 수익의 22%를 납부해야 하며, 보유만 하고 매도하지 않았다면 양도소득세 납부대상이 아닙니다. 

 


 

야후 파이낸스에서 실적 발표일정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finance.yahoo.com/calendar/earnings) 

 

한국 시장과의 차이점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미국 주식시장은 실시간으로 개인, 기관, 외국인의  수급 데이터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점, 거래시간이 상대적으로 길다는 점, 상하한가 제도가 없다는 점 등이 굉장히 매력적입니다. 여기 또 한가지 그 매력 포인트가 있습니다. 바로, 전세계 증시 시가총액 1위답게, 일부 작전세력에 의한 급격한 가격 왜곡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입니다.

 

참고로, 블룸버그에 따르면 작년 2019년 말 기준으로 미국의 증시 시가총액은 약 34조 4,520억 달러로 세계 1위를 기록했습니다. 동일 시점 중국은 7조 2,411억 달러(2위) 였으며, 우리나라는 1조 4,265억 달러 였으니, 미국 주식시장의 엄청난 규모를 가늠할 수 있을 겁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미국의 주식시장에 투자할 것을 권유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이 곳이 기업의 실적 위주의 투자가 잘 정착된 시장이란 점 입니다. 기업의 실적에 기반한 투자가 빛을 발하는 곳, 매력적이지 않습니까? 사실 이 것은 굉장히 기본적인 원칙임에 틀림 없지만, 실제로 시장에 정착되는 것은 또 너무나 어려운 것 같습니다. 우리 주식시장도 그런 곳이 되길 바라며, 오늘 포스팅을 마칩니다. 미국 주식시장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