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내] 여행에세이. 멀리 반짝이는 동안에.
본문 바로가기
BOOKS

[안시내] 여행에세이. 멀리 반짝이는 동안에.

by 보고톡톡 2020. 6. 29.
반응형

멀리 여행 갔다 돌아온 뒤의 일상은 대부분 힘들었어요. 아른 아른. 돌아오기 전 그 곳의 아침과 돌아와 순순히 받아들인 또 다른 아침은 거짓말처럼 달랐으니까요. 여행은 현실 도피일까, 아님 낭만 혹은 여유일까. 쓸모 없는 질문은 넣어둘게요. 여행 보폭이 넓지 않았던 저에게 COVID-19는 기폭제가 될 것 같아요. "어디 끝나기만 해봐."

 

세 권의 책 낸 20대 배낭여행자 안시내 여행작가(▲글, 사진출처=topclass 2020년 2월호 안시내 글에서)

 


안시내 지음, 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


여행 에세이는 난생 처음, 여행작가 안시내 님이 쓴 <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를 만났습니다. 안시내님 제 첫 여행 에세이 독서에 당첨되셨습니다! 읽고서 떠올린 솔직한 생각 한 줄은 "젊다. 청춘이다. 그래서 예쁘다."

<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 표지, 지은이 안시내, 책임편집 최경민, 펴낸 곳 (주)알에이치코리아, 1판1쇄 발행일 2017년 7월 14일


이 에세이가 처음 발행된 건 2017년 7월, 당시 스물 다섯이었다는 안시내님의 지금 나이는 스물 여덟이겠어요. 그녀는 많은 나라를 넘나들며 쓴 글이지만, 책의 두께는 두시간이면 거뜬히 넘겨볼 분량이었구요. 그녀의 스물 다섯 살 철부지 한 때를 공감하며 읽은 것 같습니다. 철없다 느끼면서 봤다는 얘기는 아니구요. 그 또래 제 기억들 떠올리며 보게됐어요. 아, 좋다.

 

안시내님은 <악당은 아니지만 지구 정복>, <우리는 지구별 어디쯤>, 그리고 이 책 <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 까지 총 세 권의 책을 쓴 여행작가 입니다. 책 속에 낯익은 동네 이름이 여러 차례 나오길래, 띠로리 하고 흘깃 검색해보니 아이쿠! 동문 후배님이시더군요. 괜히 더 반갑습니다.

다녀도 다녀도 이렇게 가고 싶은 곳이 많아서 어쩌지 나는. (글=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 中)

 

그리하여 갑작스레 제 후배님 되신, 안시내 작가님은 스물 두살 무렵부터 줄곧 세계 여러 나라 약 40개국 정도 여행 다니며 글을 썼나봅니다. 그녀의 여행 나이가 차곡 차곡 쌓여서 그랬을까요? 그녀의 글 속에서 여행이 주는 권태를 느꼈어요. 여행이 본인에게 주는 의미에 대한 고민이랄까, 그런 감정도 읽혔구요. 안시내 작가 스스로의 표현처럼 여행 초기 호기심 가득하고 서툴었던 '못난이 여행자 감성'이 나이 들어가며 변질되어가는 것이 아닌가에 대한 염려도 섞여 있던 것 같아요.  

못난이 여행자였던 그 시절 내 모습이 미워졌다가 다시 그리워진다.(글=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 中)

 

 

언뜻 보기엔 그냥 밖으로만 나도는 철부지, 걱정 없이 혹은 걱정 회피하며 사는 것 같아 보이지만, 그런 우려스러운 시선을 받을 사람이 아니더라구요. 그렇잖아요. 세상 물정이란 게 이 나라에만 있는 게 아닌데. 본인이 알아서 떠난 여행인데. 책에서 그녀 나이 매순간 흔들리는 스물다섯, 맑은 감성으로 세상을 바라봤고, 여행지에서 써내려간 이야기엔 따스함이 새겨져있었어요. 그 안엔 사람과 사람이 있었구요. 이 만하면 스물다섯, 흔들려도 괜찮겠어요. 스물 여덟, 지금은 어떤 여행자의 모습일지 궁금해지기도 하고, 설레임 갖고 보다가 책 말미에 남긴 다시 찾은 오빠 이야기는 뜬금포 눈시울 적시기까지 성공!

 

(사진=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 中)

 

평생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영원한 여행자로 살아가고 싶다는 안시내 작가, 현실적으로 이야기하면 그건 여행을 업으로 하겠다는 말이잖아요.

 

가장 자연스러운 여행자이던 내 자신이 너무나 그리워졌다. (▲글, 사진출처=topclass 2020년 2월호 안시내 글에서)

 

저에게 여행은 조금 다른 의미인 것 같아요. 제겐 여행이 업은 아니니까. 제겐 그저 아이 마냥 더 갖고 싶은 것, 울상이다가도 손에 쥐면 스리슬쩍 웃음 짓게 되는 선물 같은 것. 아휴. 그래서 오늘도 무척 그리워하게 되는 것, 여행 가고 싶어요.

 

오늘 무척 짧게 마칩니다. 여행 감성 제로 맞네요. 

 


Epilogue


여행을 그렇게 자주 다니던 안시내 작가도 여행 도중 여권을 분실한 경험이 있더라구요. 다행스럽게도 정말 운좋게 여권을 다시 찾긴 했더라구요. 여러분은 그런 경험 있으신가요? 저는 아직 그런 당황스런 일을 겪어보진 못했어요. 

 

천사같은 이에게서 잃어버린 여권을 돌려받고 세상을 다 가진 듯(사진=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 中)

 

해외여행 도중 여권을 분실하면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 잘 알고 계시나요? 사람 일이란게 꼭 그러려고 해서 그렇게 되는건 아닐테니 대처법 간단히 숙지해놓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1. 일단 경찰서에 여권 분실신고
경찰서에서 폴리스리포트를 작성하실텐데, 의사소통이 어려울 경우에는 외교부 영사 콜센터(+82-2-3210-0404) '해외 긴급상황 시 통역서비스(영어/중국어/일본어/프랑스어/러시아어/스페인어 지원)'를 이용 가능합니다.

 

2. 해당 지역 한국 대사관 또는 영사관에 방문해 전자여권이나 단수여권을 발급
전자여권은 장기해외체류나 국가간 이동시 발급받으며 약 1주 소요, 단수여권은 2~3일 소요됩니다(단, 단수여권은 귀국 후 다시 여권 재발급 필요). 단수여권 받을 시 여권사진 2매(영사관에서 촬영 가능), 출국 항공권, 여권분실신고서나 폴리스리포트, 재발급신청서가 요구되며 <여권사본>이 있으면 신속하게 발급받는데 도움이 됩니다. 제 경우엔 늘 여행가방에 여권복사본을 휴대하는 편입니다. 불편하다면 이메일함 어딘가에 사본을 보관해두는 것도 좋겠어요.

 

3. 해당 국가 이민국에 방문해 단수여권에 입국 확인 도장이나 스페셜 비자 발급. '끝' 

<출처=대한민국 정책브리핑 김혜솔 기자 글 요약>

반응형

댓글52

  • 이전 댓글 더보기